>로칼뉴스

홍콩 공항서 빈대 검사...한국발 차단 목적

조이시애틀뉴스 | 2023/11/09 11:08

홍콩 당국이 한국에서 출현한 빈대가 유입되는 것을 막기 위해 공항에서 검사를 진행하겠다는 입장을 공식 피력했다. 더불어 홍콩인들에게 빈대의 유입에 대해서는 과도하게 걱정할 필요가 없다고 주장했다.

홍콩의 첵랍콕 국제공항. 한국발 빈대의 유입을 막기 위해 검사를 강화할 것으로 보인다./홍콩 밍바오(明報).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의 9일 보도에 따르면 전날 밤 홍콩 식품환경위생서는 공항에서 여행객을 상대로 빈대에 관한 교육을 강화했다고 밝혔다. 또 보건 관리들과 함께 공항과 항공기의 위생 환경에 관계자들이 주의를 기울이도록 이끌 것이라고 덧붙였다.

식품환경위생서는 이외에 정부 부처가 추후 공항에 현장 검사를 나갈 것이라고도 전하면서 빈대 예방과 통제에 대한 기술적 조언을 제공할 것이라고 알렸다. 이어 항공 여행객을 대상으로 빈대에 관한 안내 책자를 전날 배부하기 시작했다고 전했다.

홍콩 매체들은 최근 한국에서 빈대가 출현했다는 소식을 비교적 비중 있게 보도하고 있다. 동시에 주의 사항과 함께 빈대가 앞서 출현한 영국, 프랑스 여행객들로부터 옮겨왔다는 한국 보도를 전하고도 있다.

이와 관련, 홍콩의 한국 교포 매체 언론인인 나정주 씨는 "홍콩이 한국으로부터 빈대가 유입될 수 있다고 보는 것은 당연하다. 그러나 호들갑은 떨지 않는 것 같다. 주위의 여행사 관계자들에 따르면 한국행 여행을 취소한 고객이 없다고 한다"면서 한국의 빈대 출현을 보는 홍콩의 분위기가 비교적 차분하다고 전했다.

또 베이징의 홍콩인 저우캉민 씨는 "우리는 언론 보도를 통해서만 빈대에 대해 들었다. 그러나 한국 여행에서 돌아온 가족이나 주변 지인들로부터 어떤 불만도 들은 적이 없다"면서 한국의 빈대 출현에 대해 과도한 걱정을 할 필요가 없다고 말했다. (기사제휴=아시아투데이)

<저작권자 ⓒ 조이시애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시애틀 뉴스와 정보 '조이시애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