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칼뉴스

사재기 수요에 아마존 ‘프라임데이’ 매출 역대 최고

조이시애틀뉴스 | 2022/07/15 10:00

PHOTO COURTESY AMAZON

미국 전자상거래 아마존이 12~13일 진행한 ‘프라임데이’ 행사에서 역대 최대 판매고를 기록했다.고물가, 미 달러 강세가 계속 이어질 것으로 우려한 소비자들이 몰려든 탓이다.

14일 CNBC 등에 따르면 아마존은 이날 프라임데이 기간에 전세계에서 3억개가 넘는 물건이 판매됐다고 밝혔다.이는 지난해 같은 행사에서 약 2억5000만개가 팔렸던 것에서 크게 늘어난 것이다.

아마존은 올해는 전 세계 프라임(멤버십) 회원들이 분 당 10만개가 넘는 제품을 샀다고 밝혔다.가장 많이 팔린 품목은 소비자 가전제품, 가정용품, 아마존 브랜드 기기였다.

아마존은 매출액은 공개하지 않았다.CNBC는 프라임데이 판매 현황을 추적하는 정보 사이트 뉴머레이터를 인용해 올해 쇼핑객은 사치품보다는 필수품을 찾은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일례로 과자 묶음 상품이 가장 많이 팔린 품목 명단에 오르기도 했다.또 뉴머레이터의 데이터에 따르면 전체 주문의 약 58%가 20달러(약 2만6000원) 미만의 물품이었다.

그러나 이런 물가 상승도 프라임데이나 다른 할인 행사에 대한 소비자의 ‘열정’을 둔화시키지는 않는 것으로 보인다고 CNBC는 지적했다.

온라인 마케팅 서비스 어도비 애널리틱스에 따르면 올해 프라임 데이 행사 기간 미국의 전체 온라인 쇼핑몰 판매액은 119억달러(약 15조7000억원)를 넘어서며 지난해 같은 기간 온라인 쇼핑몰 판매액보다 8.5% 증가했다. (미주헤럴드경제 특약)

<저작권자 ⓒ 조이시애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시애틀 뉴스와 정보 '조이시애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