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칼뉴스

도널드 트럼프, 태권도 9단 됐다

조이시애틀뉴스 | 2021/11/20 11:23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왼쪽)과 이동섭 국기원장. (사진=국기원 제공)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태권도복을 입고 찍은 사진이 화제가 되고 있다.


국기원은 20일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에게 태권도 명예 9단증을 수여했다고 밝혔다.


국기원에 따르면 이동섭 국기원장이 지난 19일 트럼프 전 대통령의 별장인 미국 플로리다주 팜비치의 마러라고 리조트를 방문해 명예 9단증을 수여하고 태권도복을 증정했다.


이 원장은 "트럼프 전 대통령은 평소 태권도에 대한 남다른 애정이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앞으로도 태권도와 국기원에 대한 많은 관심과 협력을 부탁드린다"고 했다.


이에 트럼프 전 대통령은 "명예 단증을 받게 돼 대단히 특별하고 영광스럽게 생각한다"며 "태권도는 자기 자신을 보호하기 위한 훌륭한 무도"라고 화답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또 국기원 태권도시범단의 미국 방문을 요청하며 기대감을 나타내기도 했다고 국기원은 전했다.


<저작권자 ⓒ 조이시애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시애틀 뉴스와 정보 '조이시애틀' all rights reserved.